강릉관광개발공사

천년의 기다림, 세계인의 어울림!
강릉 단오제

단오제와 함께 즐기는 멋 여행

천년의 기다림, 세계인의 어울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강릉단오제는 강릉시의 대표축제로써
예로부터 산신령과 남녀수호신들에게 제사를 올리는 향토 제례 의식으로 현대에는 국내외 많은 사람들이 다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되었습니다.

강릉단오제

천년의 기다림, 세계인의 어울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강릉단오제.
매년 음력 5월 5일 단오를 기준으로 약 일주일간 진행되는 강릉 최대 축제인 강릉 단오제는, 1967년 중요무형문화재 13호로 등록되었으며
2005년 11월에는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축제로서는 최초로 등재되었습니다.

단오의 유래는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따르면 5월 단오날 시조신(始祖神)에게 제사를 지냈다는 글이 남아있으며
신라,가야에서는 매년 시조에게 5~6번의 제사를 지냈는데 그 중 한번은 단오날이었다고 합니다.
단오의 기원은 크게 세가지로 나뉘는데 풍년을 기원하는 의미의 파종제와 세시풍속, 조상숭배입니다.


단오제 기간에는 다양한 먹거리와 행사들이 진행되는데
대표적으로 신주빚기, 대관령산신제, 단오굿, 관노가면극등의 지정문화재와 제례,농악,답교놀이,오독떼기,용물달기씨름등의 민속놀이등이 진행되며
현대의 오케스트라 공연,서커스등의 다양한 행사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과거의 민속적 공동체 신앙을 바탕으로 성장한 우리 민족의 대표 의식이며 전세계 인류가 보존해야할 축제입니다.


(사)강릉단오제위원회

  • 강원도 강릉시 단오장길 1, 2층(노암동, 강릉단오제전수교육관)
  • 033-641-1593

+ 더보기

강릉중앙시장

강원 영동의 오랜 역사와 맛을 느낄수 있는 곳, 강릉 중앙·성남시장
중앙·성남시장은 영동지역에서 가장 오래된 시장으로 강우너 영동의 오랜 역사와 맛을 느낄 수 있는 영동 최대규모의 강릉 대표 종합시장입니다.
시장은 시내에 위치해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접근성이 뛰어나며 계절마다 특색있는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지하층에는 산지직송 싱싱한 해산물을 취급하는 어시장이 있으며
1층 상가내에 혼수품목,건어물,의류,수입잡화,식료품등 100여개의 점포가 있고,
1층 아케이드에는 반찬, 야채과일, 특산품, 해조류, 먹거리골목(닭강정, 감자전, 족발등),
2층 상가내에는 고객편의를 위해 고객휴게실이 마련되어 있으며 맛집 식당가와 혼수품목상점이 있습니다.

주말, 공휴일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는데 중앙·성남시장 주차장은 시장 입구 골목에 위치한 건물식 공영주차장과 시장앞 도로(일방통행) 노상주차장
그리고 시장인근의 남대천 공영주차장이 있습니다.


강릉중앙시장

  • 강원 강릉시 금성로 21
  • 033-648-2285

+ 더보기

대도호부관아

축제와 행사가 가득한 옛 고려의 객사터, 강릉 대도호부관아
강원도 강릉시 용강동에 위치한 대도호부관아는 1994년 7월에 사적 제388호로 지정된 우리 문화재입니다.
1993년 강릉시 청사 신축예정 용지에 대한 발국 조사로 드러났으며 2006년 10월 일부 새롭게 복원되었습니다.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지방에서 출장 온 중앙관리들이 머물던 건물터로, 고려 태조 19년에 세워져 83칸의 건물들이 있었으나
지금은 남쪽의 객사문(국보 제51호)만 남아 있습니다.
객사문은 고려시대 건축물 가운데 현재까지 남아있는 몇 안되는 건물 가운데 하나입니다.
객사문에는 공민왕이 쓴 '임영관'이란 현판이 걸려있으며 '강릉 임영관'으로 불리우다가 지정명칭의 변경 필요성이 제기되어
지금의 '강릉 대도호부관아'로 불리우게 되었습니다.


강릉 대도호부관아에는 객사 뿐 아니라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7호로 지정된 칠사당(七事堂)이 있습니다.
조선시대 부사가 업무를 살폈던 곳으로 일곱가지 정사(호구, 농사, 병무, 교육, 세금, 재판, 비리단속)를 베풀었다하여 칠사당으로 불리우게 되었습니다.

현대의 대도호부관아에서는 행사와 축제가 열리는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작은도서관이 운영되고 있으며 강릉시민들의 쉼터가 되고있습니다.

대도호부관아

  • 강원도 강릉시 임영로131번길 6 임영관
  • 033-640-4468

+ 더보기

강릉향교

강릉향교
대한민국 보물 제 214호이며 강원도의 유형문화재 제99호로 지정된 강릉향교(江陵鄕校)는 강릉 도심의 화부산 아래 강릉 명륜고등학교 언덕에 위치해있습니다.
지방에 남아있는 향교들 중 규모가 상당히 큰 편에 속하기도 합니다.
고려 충선왕 5년(1313)에 처음 세워지고 조선 태종 11년(1411)에 화재로 없어진 것을 태종 13년(1413)에 다시 지었습니다.
그 후로 여러 차례 수리가 있었으며, 조선 인조(재위 1623∼1649) 때에는 크게 늘려지어 웅장한 규모를 갖추게 되었습니다.
보물로 지정된 대성전을 중심으로 동무, 서무가 있고 강학공간인 명륜당을 중심으로 동재, 서재가 있습니다.
강릉향교는 조선시대 양식 그대로 여러 유학자의 위패를 모시고 있으며 한국전쟁때 건물은 불타지 않아 옛 규모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지만
소장하고 있던 책은 불타 없어져 현재는 <공부자성적도>등 70여권의 서적만 남아있습니다.
지금의 강릉향교는 교육적 기능은 없어지고 제사, 전통혼례 등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강릉향교

  • 강원도 강릉시 명륜로 29
  • 033-648-3667, 033-648-3880

+ 더보기

대관령 옛길

신계(神界)와 인간계를 잇는 연결고리, 대관령 옛길
대관령옛길은 2010년 문화재청으로부터 명승으로 지정되었는데 그 배경에는 강릉단오제가 있습니다.
대관령 국사성황사와 산신당에서 제를 지내는 것을 시작으로 제례를 마친 행렬이 풍악을 울리며
대관령 옛길을 내려와 강릉 시내로 들어오면 단오제가 시작됩니다.
대관령옛길은 대관령 휴게소를 시작으로 강릉단오제의 시작인 국사성황사, 산신당, 반정,주막터, 대관령박물관, 보광리를 잇는
14km의 강릉바우길 2코스에 약7km 정도 포함되기도 합니다.


'대관령'이란 지명은 과거 '대굴령'이라고 부르기도 했는데 고개가 험해 길을 오르내릴때 '대굴대굴 구르는 고개'라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그 정도로 험난하기로 유명했던 대관령이었지만 강릉시가 산길을 잘 정비해놓아 지금은 아이들도 손쉽게 걸어오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대관령옛길은 백두대간의 빼어난 경관과 금강송의 수려한 풍경을 맛 볼수 있는 길입니다.
우리 조상들의 애환이 서려있는 길로, 신사임당이 어린 율곡의 손을 잡고 친정어머니를 그리며 걸었던 길이며 <관동별곡>의 송강 정철도 걸었던 유서깊은 옛길입니다.

대관령 옛길

  • 강원 강릉시 성산면 어흘리
  • 산림청 033-640-8520~3

+ 더보기